꿈이 이뤄진 공간, 이루카 그리고 이루가 > HOUSE

본문 바로가기


HOUSE

꿈이 이뤄진 공간, 이루카 그리고 이루가

본문

Vol. / 전원속의 내집​

갓 구운 빵 내음이 골목길을 가득 채운다. 일주일 중 나흘. 정성스레 만든 빵을 진열하며 손님을 기다리는 일도, 꿈을 찾은 그녀에겐 그저 행복으로 다가온다.

 

예전부터 건축주가 생각해뒀다는 가게 이름 ‘이루카(いるか)’는 일본어로 돌고래를 뜻한다. 건축가가 이에 맞춰 집의 이름을 비슷한 음절의 ‘이루가(怡婁家)’라 지어주었다. 
새집, 새 직업. 만족하는 삶에 대하여

“남편의 학업 때문에 일본 교토에서 살 기회가 있었어요. 거기서 오래되었지만 잘 관리된 작은 단독주택들을 만났고, 아기자기하게 늘어선 정감 있는 동네 모습은 정말 인상적이었죠. 특히 주거와 상업공간이 어우러져 있는 건축 형태가 꽤 많이 보였어요. 나도 저런 집에 살며 일하고 싶단 생각이 든 것도 그때쯤이었던 것 같아요.”

취미로 시작한 베이킹은 공무원이었던 그녀에게 ‘파티시에(Patissier)’라는 새 직업을 안겨주었다. 오랜 기간 준비해온 바람이 이뤄지던 순간. 마지막 꿈의 종착역으로 조그마한 주택과 함께 나만의 베이커리를 짓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미 아파트라는 주거 환경에 큰 회의감이 밀려오던 찰나, 내 소유의 집에 일터를 마련하는 건 어쩌면 그녀가 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었다. 임대료 부담에서 벗어나야 했고 주거와 일 사이의 시간적·공간적 효율성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EXTERIOR - 반지하에 가깝게 땅속으로 내린 1층은 건축주의 베이커리, 2층부터 테라스가 있는 4층까지 부부의 집이다. 남쪽, 동쪽으로 접한 도로 덕분에 채광 조건이 좋은 대지였다.  

 

주어진 예산 한도 내 가능한 지역을 중심으로 발품을 팔았다. 정말 ‘맨땅에 헤딩’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 싶을 만큼 주변엔 집짓기 경험자도, 건축 관련 지인도 하나 있지 않았다. 키보드만 몇 번 두드려도 나오는 수백 수천 페이지의 정보와 검색어에 의지해 얻은 내용을 지푸라기 삼아 몇몇 설계사무실의 문을 두드렸다. 그렇게 얼마 지나지 않아 마음 맞는 건축가를 만났고, 이는 그녀가 꿈을 향해 한 발짝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었다.

 

건물의 단면. 협소한 공간이지만, 부부에게 불편함 없이 각 실이 적재적소에 배치되었다. 

 

선택한 땅은 작았지만, 동서로 긴 형태였기에 1층의 레벨을 반지하에 가깝게 내리고 최상부에서의 일조권 사선제한을 피해 최소 규모의 4층 면적을 확보했다. 그리고 별도의 마당을 만들 수 없는 협소한 부지라 꼭대기에 부부만의 아담한 테라스를 놓았다. 남측도로에 면한 곳은 그녀의 작업실이자 일터인 베이커리로 내려가는 계단을, 북측 통로 쪽에는 주거공간으로 오르기 위한 계단을 배치했다.

 

“집에서 내려와 건물을 한 바퀴 휙 돌아 베이커리로 가는 짧은 출근길이 너무 즐거워요. 만약 내부에서 두 공간이 연결되었다면 몸은 편했겠지만, 이웃들과 인사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소소한 기쁨은 느낄 수 없었겠죠.”

파란 공간 속으로 몇 계단 내려가면 주인을 닮은 아담한 가게와 마주한다. 

 

못 하나 마음대로 박을 수 없던 불안한 임차인의 입장에서 내 집을 갖게 되니 집이라는 물리적인 공간이 행복한 가정을 위해 얼마나 중요한 요소인가를 깨달았다는 그녀. 무언가를 꿈꾸고, 그 꿈을 현실로 만들어낸다는 건 참으로 보람된 일이다. 그런 만큼 주인을 닮은 그녀의 베이커리 이루카가 이 작은 동네 속에 오래 머물러주길.

 

1F BAKERY
지면보다 아래에 있는 가게라 도로를 굽이 돌면서 내부가 잘 보일 수 있도록 길게 펼쳐진 창을 두었다. 특히 눈높이가 낮은 동네 어린아이들은 발걸음을 멈추고 자주 눈인사를 건넨다. ⓒ이강석깔끔한 가게 내부. 우측 창으로 집으로 들어가는 길목이 보인다. ⓒ이강석

 

이렇게 짓자! | 일터와 주거 공간을 명확하게 구분하세요

일터와 주거가 함께 있음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효율성 못지않게 둘 사이의 분리도 중요하다. 자칫하면 일과 가정 또는 사생활이 뒤범벅되어 버릴 수도 있으니, 두 공간이 가까울수록 오히려 더 명확하게 구분해야 쉼표가 있는 삶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오랜 꿈을 이룬 건축주. 일주일에 세 번 가게 문을 열고 빵과 과자를 굽는다. 당장 수익에 욕심을 내기보단 혼자서도 오래 일할 수 있는 평생 일터가 필요했기에 지금 이 작은 가게와 이 순간이 그녀에겐 너무나 소중하다.
2,3F MINI HOUSE
채광은 살리되, 프라이버시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큰 창은 대지가 접해있는 두 개의 도로 사이 먼 곳을 향하도록 건물의 코너에 두었다.현관에서 바라본 부부, 두 사람의 주거 공간. 좌측으로 욕실과 드레스룸, 침실을 차례로 배치했다. 오른쪽 사진 ⓒ이강석

 

HOUSE PLAN

대지위치 ▶ 서울시 성북구 | 대지면적 ▶ 63㎡(19.05평) 
건물규모 ▶ 지상 4층 | 건축면적 ▶ 27.19㎡(8.22평) | 연면적 ▶ 72.69㎡(21.98평) 
건폐율 ▶ 57.12% | 용적률 ▶ 152.71% 
최고높이 ▶ 9.6m |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 
단열재 ▶ 압출법보온판 가등급 125㎜, 150㎜ / 경질우레탄폼 보온판 2종2호 90㎜, 120㎜ 
외부마감재 ▶ 벽 – TERRACO社 플렉시텍스 / 지붕 – 컬러강판 돌출이음 
창호재 ▶ 공간시스템창호 | 에너지원 ▶ 도시가스 
전기·기계 ▶ 세원엔지니어링 | 구조설계 ▶ 아크필구조 
내부마감재 ▶ 벽 – 친환경 페인트 / 바닥 – 강마루(스타강마루), 수입 타일(중국산) 
담장재 ▶ 일본 미야자키산 적삼목 본덱스 오일스테인 2회 
욕실 및 주방타일 ▶ 수입 타일(중국산) | 수전 등 욕실기기 ▶ 대림바스 
조명 ▶ 공간조명 외 | 계단재·난간 ▶ 애쉬집성목 무광투명락카 2회, 평철난간 소부도장 
현관문 ▶ 단열스틸도어(제작) | 내부 목문 ▶ 영림도어 
데크재 ▶ 방부목 데크재 본덱스 오일스테인 2회 
시공 ▶ 인터플랜 
설계팀 ▶ 이경훈 
설계 ▶ 건축사사무소 오파드건축 연구소(OpAD) 오문석 070-8600-0463, https://blog.naver.com/opad_oms


해 잘 드는 3층은 주방과 거실이 위치한다. 한 개 층에서 누릴 수 있는 층별 면적이 크지 않기 때문에 별도의 벽체 구획을 하지 않았다. ⓒ이강석집은 쉼의 장소이다. 거실에서 이어지는 계단을 따라 4층 전실을 통하면 테라스와 만나게 된다. 넓진 않지만, 부부만의 오붓한 야외 공간이 되어준다. 오른쪽 사진 ⓒ이강석

 

대지위치 ▶ 서울시 성북구 | 대지면적 ▶ 63㎡(19.05평) 건물규모 ▶ 지상 4층 | 건축면적 ▶ 27.19㎡(8.22평) | 연면적 ▶ 72.69㎡(21.98평) 건폐율 ▶ 57.12% | 용적률 ▶ 152.71% 최고높이 ▶ 9.6m | 구조 ▶ 기초 – 철근콘크리트 매트기초 / 지상 – 철근콘크리트 단열재 ▶ 압출법보온판 가등급 125㎜, 150㎜ / 경질우레탄폼 보온판 2종2호 90㎜, 120㎜ 외부마감재 ▶ 벽 – TERRACO社 플렉시텍스 / 지붕 – 컬러강판 돌출이음 창호재 ▶ 공간시스템창호 | 에너지원 ▶ 도시가스 전기·기계 ▶ 세원엔지니어링 | 구조설계 ▶ 아크필구조 내부마감재 ▶ 벽 – 친환경 페인트 / 바닥 – 강마루(스타강마루), 수입 타일(중국산) 담장재 ▶ 일본 미야자키산 적삼목 본덱스 오일스테인 2회 욕실 및 주방타일 ▶ 수입 타일(중국산) | 수전 등 욕실기기 ▶ 대림바스 조명 ▶ 공간조명 외 | 계단재·난간 ▶ 애쉬집성목 무광투명락카 2회, 평철난간 소부도장 현관문 ▶ 단열스틸도어(제작) | 내부 목문 ▶ 영림도어 데크재 ▶ 방부목 데크재 본덱스 오일스테인 2회 시공 ▶ 인터플랜 설계팀 ▶ 이경훈 설계 ▶ 건축사사무소 오파드건축 연구소(OpAD) 오문석 070-8600-0463 https://blog.naver.com/opad_oms

 

취재_ 김연정   |  사진_ 변종석, 이강석

ⓒ 월간 전원속의 내집 / Vol.235 www.uujj.co.kr

201809191629525325vx7.jpe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